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상을 보면 열정을 불태웠던 그때가 생각난다.
TV에서 화제가 되었던 드라마나 영화가 있으면 그것을 어떻게 하면 우리식으로 만들까 고민했고,
우리만의 컨텐츠로 재탄생시켰다.
어쩌면 지금까지 이런 많은 시도들이 현재 UCC의 탄생과정과 같다고 볼 수 있다.
2003년 그때의 나는 아직 영상속에서 열심히 구마적 역할을 하고 있다.

스토리보드
-스토리 보드란게 뭔지도 몰랐다. 단지 드라마르 수십편 돌려보고, 음악을 편집한 것을 수십번 들어 익히고, 서로의 눈빛을 보면서 손발을 맞췄다. 모든지 많이해 익혀야만 가능했었다. 때문에 이 영상은 최초에 의도하지 않았던 재미요소가 많이 가미되었던 것 같다. 원샷으로 인해 때론 좋은 촬영각이 안나오거나 좀더 리얼하지 못한 부분도 있을 수 있지만, 그 아마추어다움이 더 애착이 가는 영상을 탄생시킨 것 같다.

제작스토리
-보는 사람은 알지 모르겠지만, 이 영상은 택견도장에서 촬영이 되었다. 강동KTA본관에서 촬영을 하였는데, 당시 그곳 관장님이 우리 동아리 선배의 사촌형님이셨다. 그리고 실제 김두한역할을 한 것은 우리 동아리 선배의 친형님이셨다. 매달 심사를 진행하는데 그날 특별한 공연을 해보자라는 취지에서 제작되었다.

키워드 "야인시대" "구마적"
- 당시 폭발적인 인기였던 야인시대, 하지만 대부분이 방송국 영상을 퍼나른것 밖에 없었다. 패러디를 통해 재탄생시킨것은 오로지 우리뿐이었다. 조금 많이 울거먹었지만, 학교 오리엔테이션 행사때 근 3년정도는 이 음악을 사용했다. 계속 출연하면서 자연히 내 이미지는 구마적으로 굳어져갔다. 긍정적인 이미지였을까??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총학생회 선거때도 유용히 써먹어 당선이 되었다. 하하

이슈
- 야인시대의 인기에 힘입어 영상의 반응도 폭발적이었다. 각종 무술사이트에 오랫동안 상위에 랭크되었다. 한편으로는 초반 담배를 초등학생에게 던져주는 장면에 대해서 초코과자라는 해명아닌 해명도 해야했고, 무예에 정통하신 일부 무도인에게 안좋은 시선으로 비춰진적도 있었다. 맞다! 무예적인 측면에서 이러한 시도는 비판받아야 마땅하다. 하지만 우린 본질을 흐리지 않고, 진짜 운동을 할때는 예를 갖추고 한다. 때문에 어느 누구도 비난을 할 순 없다. 솔직히 체육관 입장에서는 이러한 과감한 시도가 필요하다. 이런 여러활동들이 학부모님들로 하여금 더욱 친근감을 가지게 하고, 믿을 주기에 많은 회원을 유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력도 많이 부족한 때였고, 영상도 오래되었지만, 내 가슴속에 평생잊지 못할 작품으로 남을 것이다.
그때가 좋았던거 같다. UCC다운 생각을 많이 했고... 아이디어가 뽐뿌질하던 때였으니까~




4년전에는 동영상을 서비스하는 사이트가 없어서 320*280 사이즈로 최대한 작게 제작해
서버에 올리고 태그써서 불러와야했다. 화질을 기대하기 힘들다. 이해바람
신고
Posted by 수신제가치국평천하
TAG
트랙백 (1) l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