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방ucc 동영상만들기] 개인방송말고 자신만의 먹방을 만들어보자





요즘 먹방이 대세다. 

그런데 그런 먹는 방송이 아닌 순수한 본인의 영상이면 어떨까?

오랫동안 고민했던 영상을 드디어 제작완료를 했다. 뿌듯하다.

사실 매년 1개씩 영상을 모아 짜집기를 해왔는데 그동안 먹었던 음식만 모아도

뭔가가 나오지 않을까 싶었는데 막상 만들고 나니 대박이다.



1.나의 먹는 영상이 주는 행복감


보통 먹방하면 남이 먹는걸 보고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이 일반적이다.

음식프로그램에도 아무리 카메라앵글을 들이대고 소리를 확대시켜도

직접 맛보는 것에 비할까?? 이 영상의 리얼리티는 별다른 효과,자막이 필요없다.

그 당시 행복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다른 ucc에 비해 만족도가 높다. 

남을 위한 영상이 아닌 나를 위한 영상을 만들어보자.



2.제작을 위해 최소 3~5년의 먹방영상을 남겨라


이 영상의 어려운 점은 자료수집이다. 요즘에야 스마트폰으로 그때그때 찍어 올리면

클라우드에서 빽업받으면 쉬울지 모르겠지만 디바이스가 많아질수록 자료수집의 시간은 배로 늘어난다.

나도 갤럭시s때부터 영상을 모아봤으나... 건질게 거의 없고 (주로 세로촬영)

현재 스마트폰과의 화질차이로 인해 쓰기가 매우 어색했다.

그리고 막상 먹방영상을 쓸만한걸 뒤져봐도 많지 않다. 

한 장면을 몇십초씩 찍어도 그걸 그대로 재생하면 지루할 따름이다.

3분 영상을 만들려면 적어도 평균 3초씩 씬을 계산했을 때 60가지 소스가 필요하다.

결국 한달에 1번씩 기억남는 여행 or 맛집을 가서 남긴다면 5년이 걸리고

맘먹고 열심히 찍으면 1년안에도 제작이 가능하다 할 수 있겠다.



제작후기라 할게 거의 없지만

이 영상은 만드는 내내 정말 식욕이 포텐터져... 중간중간 배고픔에 시달려야 했다.

오래전에 갔던 당시 젊은 나와 아내의 모습을 보니깐 추억이 새롭고 관계도 돈독해지는 것 같아 좋다.

다음 영상은 언제 제작해야 하나 지금부터 또 모아봐야지^^



수신제가치국평천하의 ucc인생설계는 느리지만 계속 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수신제가치국평천하
TAG
트랙백 (14) l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